FAO 한국협회

세계 농업정보를 신속히 입수하여 국내에 보급하고, 해외 농업전문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
국제 농업협력을 위한 민간차원의 국제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.

개요

제6차 FAO 총회(1951년)는 회원국 정부와 FAO간 연락 및 정보교류를 위해 각 회원국에 “국가위원회(National FAO Committee)"를 설치할 것을 권고하였다. (하단 설립근거 참고)
우리나라는 당시 6.25 전란으로 상기 위원회를 설치하지 못하고 있다가, 1957년 비영리사단법인 형태의 “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(UN-FAO) 한국협회”를 발족하였다. 각 회원국의 "FAO 국가위원회“를 관장하는 UN-FAO 본부(로마)의 ”국가위원회 연락과(GIDN, 현 OSD)"에서는 "FAO 한국협회“를 우리나라와 UN-FAO와의 연락·조정업무를 담당하는 기구로 공식 등재하고 있다.
FAO 한국협회의 설립목적은 식량, 영양, 농업, 수산, 산림 각 분야에 관해서 우리나라와 FAO 상호간의 유기적인 연결을 추진하고 회원국과의 기술교류와 자료교환을 촉진하며 FAO의 활동과 상황을 널리 국내에 소개함으로써 우리나라의 상기 각 분야의 발전과 개선에 기여하는 것이다.

설립근거

  • 1951년 제6차 FAO총회 결의사항
    - 결의사항 19/51
    회원국은 FAO국가위원회(한국은 FAO 한국협회)를 설립하여
    1) FAO국가위원회가 회원국 자국정부와 FAO간의 연락업무
    2) 회원국 자국내의 정부기구, 국가기관 및 일반대중 사이의 FAO와 관련된 정보의 보급업무를 보장해 줄 것

    - 결의사항 23/51
    1) FAO국가위원회가 FAO 정보를 가장 신속히 전달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경로를 구성한다는 점을 확인하고
    2) FAO국가위원회가 그 역할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제반시설들을 각 회원국이 FAO국가위원회에 제공해 줄 것을 희망
    · 독자적인 예산과 사무국을 운영할 수 있도록 기금 할당
    · 사무실 시선과 유급인력, 회의비용 등을 제공

  • FAO헌장 제13조 4항 및 FAO총칙 제39조 2항
    - 회원국 정부는 FAO활동에 참여하는데 있어서 “국가위원회”를 자격있는 조정기구로 활용한다.
  • 민법 제32조에 의거하여 1957년 12월 10일 농림부장관의 허가로 “사단법인 FAO 한국협회”가 설립되었다.

FAO국가위원회

FAO국가위원회위상